“北, 대포동 2호 장거리미사일 계속 개발”

북한은 지난 2006년 7월 발사 실험을 실시한 대포동 2호 장거리 미사일과, 이란에 수출한 것으로 알려진 중거리 탄도 미사일을 개조한 새로운 중거리 미사일을 계속 개발하고 있다고 미군 고위 정보당국자가 27일 밝혔다.

마이클 메이플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 국장은 이날 미 의회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북한군은 훈련과 장비가 부족하지만 막강한 화력의 대포와 이동식 탄도미사일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인 대포동 2호는 미국 본토를 공격할 수 있는 사거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북한은 지난 2006년 7월4일 처음으로 발사실험을 실시했으나 발사실험에 완전 성공하지는 못했다.

메이플스 국장은 또 북한은 영변 핵원자로에서 추출한 플루토늄으로부터 수 개의 핵무기를 만들어 저장하고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북한이 완전하게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려고 할 경우 어떤 조건을 내세울 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클 매코넬 국가정보국(NI) 국장은 이날 북한 최고지도자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6자회담에서 합의한 대로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이행할 지 확실치 않다고 전망했다.

매코넬 국장은 또 북한이 애초 작년 12월31일로 합의했던 모든 핵 프로그램 신고시한을 넘긴 것과 관련, “북한은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과 핵확산 활동을 부인하고 있지만 우리(미국 정보기관들)는 북한이 두 가지 모두에 관여하고 있다고 믿는다”고 주장했다.

매코넬 국장은 2002년 당시엔 북한의 고농축우라늄(HEU) 프로그램 보유에 대해 고도의 신뢰를 가졌으나 지금은 각종 증거들에 입각해 HEU프로그램 보유의 신뢰도 수준을 ‘중급’으로 낮췄다고 밝혔다.

북한의 핵무기 보유 기수와 관련, 핵기술이 뛰어나다면 50㎏의 플루토늄으로 12기 핵무기를 만들 수 있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더 많은 플루토늄을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최대 12기일 수 있지만, 6기라는 추정이 더 근접한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