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포동 2호 공중폭발후 수직추락”

일본 정부는 지난 7월 5일 북한이 발사한 대포동 2호 미사일이 발사대로부터 1.5km 지점의 상공에서 폭발한 뒤 거의 수직으로 떨어짐으로써 완전실패한 것으로 결론났다고 공식 발표했다.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방위청 장관은 15일 기자회견에서 “대포동 미사일이 발사후 수십 초만에 수 킬로미터 높이의 상공에서 사실상 공중분해돼 발사지점 근방에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는 방위청 분석결과를 발표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일본 방위청은 당초 정보위성이 파악한 발사대의 각도 등 정보로부터 2단계는 400㎞ 비행한 것으로 관측했으나, 미국측이 탄도미사일 발사감시기 등이 수집한 정보를 근거로 궤도를 다시 계산한 결과 북한 동해안에 떨어진 것으로 수정됐다.

남는 6발의 스커드 미사일에 대해서는 400킬로 이내 지점의 일본 해상에 추락했다고 밝히며, 실험 발사가 성공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한편, 방위청은 일본의 정보수집 능력의 수준을 북한에 알릴 위험성이 있다며 분석 결과의 상세 보고서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