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포동 미사일 발사준비 움직임”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에 있는 북한 미사일 실험장 주변에서 장거리 탄도미사일 ’대포동’ 발사준비로 보이는 움직임이 관측됐다고 NHK가 19일 한국 정부소식통을 인용, 보도했다.

교도(共同)통신도 북한 사정을 잘 아는 서울의 일본 정부 관계자와 한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 무수단리 실험장 주변에서 지난주부터 활발한 움직임이 위성정보로 관측됐다고 전했다.

일본 언론이 인용한 소식통에 따르면 실험장 주변에서 이달 초부터 대형 트레일러의 활발한 움직임이 위성사진 등을 통해 확인됐다. 특히 전장 35m의 미사일이 발사대로 이동하는 것이 관측됐다.

NHK는 미사일의 길이와 크기 등으로 보아 ’대포동 2호’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대포동 2호는 사정 6천700㎞로 미국은 이번에 관측된 미사일이 대포동 2호의 개량형이면 사정이 1만5천㎞에 달해 미국 전역이 사정권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NHK는 북한의 이번 움직임이 6자회담과 관련, 대북(對北)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미국을 흔들기 위한 계산된 움직임으로 풀이했다.

NHK는 한.미 양국이 북한의 진의를 예의 탐색중이라고 덧붙였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