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통령 치면 퇴로 없어 통일장관 먼저 쳐”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27일 북한이 개성공단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이하 경협사무소)에 상주하고 있는 우리 측 요원을 철수시킨 것과 관련, 당장 우리 정부가 ‘당근책’을 제시하지는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홍 차관은 이날 통일부 출입기자단과의 오찬자리에서 “처음엔 북측 이인호 소장이 나가라고 요구하고 그 다음부터는 밑에 사람들이 요구했다”며 “재밌다. 전날 통일부 업무보고 내용도 작용했을지 모르지만, 북과는 언제나 기복이 있다. 그걸로 흔들리면 일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대처 방향에 대해 “대통령 생각은 원칙을 지키고 유연히 간다는 것”이라며 “흐름을 타가면서 당장 이번 사건과 관련해 당근책을 내놓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또 “민간 다 들어가고 경협 알선도 다 들어가는데 급할 게 없다. 북에 뭘 따로 제의할 생각은 없고 사업에 큰 지장도 없다”고 말했다.

북측의 철수요구에 우리측의 최초 반응은 “별다른 의미가 없을 것 같아서 무시하고 있었는데 어제부터 막 압력이 들어왔다”며 “김웅희 남측 경협사무소 소장에 따르면 북측은 물리력을 사용하지는 않고 상당히 정중히 촉구했다”고 홍 차관은 전했다.

이어 “완전히 나가라는 식도 아니었고 민간들의 활동은 계속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홍 차관은 북측이 구두로 요청한 것과 관련해 “자기들도 책잡히지 않으려고 그런 것 같다”며 “문건이 있으면 문건이 돌고 나중에 증명이 되지만 말로 하면 ‘나 그렇게 얘기한 거 아니다’라고 (한발 뺄 수) 있으니까 공식적인 걸 피한 것 같다”고 풀이했다.

우리 측의 철수 결정에 대해 그는 “청와대나 통일부가 철수를 결정한 건 아니고 김웅희 소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결정했다”면서 “큰 사건이 아니라 하나의 해프닝”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북측이 김하중 장관의 ‘북핵문제가 타결되지 않으면 개성공단 확대가 어렵다’는 발언을 문제 삼아 철수를 요구한 것에 대해 홍 차관은 “이명박 대통령을 바로 ‘치면’ 퇴로가 없으니까 통일부 장관을 먼저 친 것 같다”고 관측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