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통령 대화제의 일축..경색 장기화 조짐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의 책임소재와 진상규명을 놓고 남북 당국이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13일 이명박 대통령의 전면적 대화 제의를 공식 거부했다.

또 정부는 피살사건의 책임이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는 전날 북측의 공식 입장을 반박하는 성명을 낸데 이어 사건 관련 의혹을 정식으로 제기하고 나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11일 시정연설에서 언급한 `전면적 대화’ 제안에 대해 “새로운 것이란 하나도 없고 지금까지 아래 것들이 떠들어오던 것을 되풀이한 것으로 논할 일고의 가치도 없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노동신문은 또 이 대통령이 연설에서 6.15 및 10.4선언 이행을 북측과 협의가 용의가 있다고 천명한 것과 관련,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입장을 명백히 밝히지 않고 그것을 과거의 북남합의들과 뒤섞어 어물쩍하여 넘겨버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이 대통령이 피살 사건을 보고받고도 그런 연설을 한 것은 큰 틀에서 남북 대화가 진행돼야 한다는 대승적 결단에 따른 것”이라며 “북한의 일방적 폄하는 적절치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큰 틀에서 남북대화가 전면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스탠스는 계속 지켜나갈 것”이라며 “아직 북측이 (수용할 만한) 준비가 덜 돼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앞서 박왕자씨 피살사건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다”며 북한의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하는 통일부 대변인 명의 성명을 발표했다.

정부는 성명에서 “북측 군은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았고 저항의사도 없는 것이 분명한 여성 관광객에게 총격을 가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며 “이는 누가 봐도 잘못된 조치로서 도저히 일어날 수 없고, 결코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성명은 또 “이번과 같은 불행한 일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합의한 바에 따라 상호 협조 하에 반드시 진상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북측은 우리 측의 진상 조사단을 받아들이고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해 나가는 것이 책임있는 당국으로서 취해야할 마땅한 조치”라고 밝혔다.

정부의 이번 성명은 북측이 전날 금강산사업 담당 기관인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의 대변인 담화를 통해 사건에 대한 책임이 남측에 있다면서 정부의 현장 조사 요구를 거부한데 대한 대응 맥락에서 나왔다.

또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측 발표와 CCTV를 통해 파악된 피해자의 호텔 출발 시각 등에 근거, “북측 설명대로라면 호텔을 나선때부터 사망시까지 피해자의 총 이동시간이 20분인데, 이동 동선은 3.3km”라면서 “50대 여성인데다 이동구간이 백사장이라는 점에서 북측 주장에 논리적 모순이 있다”면서 정식으로 의혹을 제기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1시30분 안보정책실무조정회의를 소집한데 이어 오후 3시 홍양호 통일부 차관 주재로 정부 합동 대책반 회의를 개최, 금강산 피살사건과 북측의 대화제의 거부에 대한 정부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