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외관계도 남북공조를 기축으로 설계”

북핵 6자회담의 합의사항들에 대한 ‘행동대 행동’ 원칙이 지켜지는 한 북한이 비핵화 합의 사항을 이행한다는 데 “의문의 여지는 없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2일 강조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이날 북한의 신년 공동사설에 대한 해설 기사를 통해 “조선(북한)에 있어서 2008년은 작년 이룩된 진전에 토대하여 오랜 세월 나라와 인민에 고통과 수난을 강요하던 쇠사슬을 마스고(부수고) 강성부흥을 위한 새로운 질서를 세워나가는 기점의 해”라며 “이렇게 놓고 볼 때 6자회담 이행에 관한 조선의 행동에 의문의 여지는 없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미국을 비롯한 각 측이 ‘행동대 행동’ 원칙을 견지하는 한, 9.19공동성명 이행의 2단계 조치를 완료하고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 과정을 계속 촉진시키는 것은 조선의 이익에 전적으로 부합된다”고 거듭 행동대 행동 원칙을 전제로 합의의 이행 의지를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2012년(강성대국 완성 목표 연도)을 내다보는 조선은 문제해결에서 근시안적인 대응책을 취하지 않을 것”이라며 “2008년은 동북아시아 국제관계 재편을 촉구하는 결단의 해”라고 말해 북한이 전략적 결단을 내렸음을 주장했다.

공동사설에 “최고영도자(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뜻이 반영돼 있다”고 말한 신문은 남북정상선언의 철저한 이행을 통해 남북간 평화번영의 역사를 창조해나가야 한다는 공동사설 대목은 “올해 새로 출범하게 될 남측의 이명박 정권을 향한 북측의 제기로서 기술되었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신문은 공동사설이 특히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종식, 정전협정의 평화협정으로 교체, 한미 합동군사연습과 무력증강 저지, 미군기지 철폐 등 “평화보장을 위한 과제에 대해서도 남북관계 발전의 맥락에서 언급”한 것이 주목된다며 “조선(북한)은 올해 대외관계에서 일어나게 될 대사변을 국내(북한내)에서 다져온 일심단결과 함께 북남공조에 의한 민족자주를 기축으로 설계하고 있음이 틀림없다”고 풀이했다.

“이와 관련해 이미 작년 북남 수뇌상봉에서 조선반도에서의 종전선언과 미국, 중국 등을 염두에 둔 ‘3자 혹은 4자 수뇌회담’의 실현을 위한 북남협력이 합의된 사실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신문은 공동사설이 “정치사상적 위력의 발양, 군사적 위력의 강화 등 올해의 과업을 제시하면서 특히 경제와 관련한 문제에 비중을 두고 언급”한 점도 지적했다.

공동사설에서 ‘모든 경제사업을 내각에 집중시키고 내각의 통일적인 지휘밑에 조직전개해나가는 강한 규율과 질서를 세워야 한다’는 대목은 “북남 수뇌상봉 이후 10.4선언 이행을 위해 열리는 각종 회담에 내각의 상급(장관급), 부상급이 직접 나서서 남측과 경제협력 문제를 협의하고 있는 현실과 결부시켜 볼 때 시사하는 바가 많은 대목”이라고 신문은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