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승호 송환 조치에 통일부 “다행스럽다”

북한이 나포한 대승호와 선원 7명(한국인 4명, 중국인 3명)을 7일 오후 4시 동해군사경계선(동해 북방한계선)에서 남측으로 돌려보내겠다고 적십자 채널을 통해 통보해왔다고 통일부가 6일 밝혔다.


통일부는 “북측 조선적십자회가 오늘 오후 2시께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대한적십자사 앞으로 이 같은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우리 해경이 북측이 언급한 시간인 7일 오후 4시 해당 수역에서 대승호 및 선원들을 인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북측이 대승호와 선원들의 송환 장소로 언급한 동해 군사경계선은 과거 우리 어선 나포 당시 송환 장소로 이용했던 지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통지문이 전달된 비슷한 시각에 구체적인 송환 시간과 장소는 밝히지 않은 채 “동포애적 견지에서 그리고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돌려보내기로 결정되었다”면서 “본인들이 행위의 엄중성에 대해 인정하고 다시는 그러한 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한 것과 남조선적십자사가 그들을 관대히 용서하여 돌려보내줄 것을 요청해온 것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측의 대승호 및 선원 송환 발표에 대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