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선 개입은 南죄행에 대한 응당한 단죄”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6일 우리 정부의 대선 개입 중단 요구에 대해 “죄행에 대한 우리의 응당한 단죄”라고 일축했다. 


조평통은 이날 서기국보도를 통해 “허위날조와 모략으로 우리 존엄과 체제를 시비하는 괴뢰보수패당이 ‘북의 대선개입’을 입에 올리는 것은 언어도단이며 도적이 도리여 매를 두는 추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정부나 여당 인사들이 대선국면에서 북한의 개혁·개방이나 북한인권문제 등을 거론한 것을 언급하며 남측이 먼저 북한의 존엄과 체제를 비난하고 도발적으로 나왔다고 강변했다.


지난 8일 이명박 대통령은 “인권과 자유는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한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조평통은 또 “(남한정부가) 그 누구의 ‘군사도발’을 운운하면서 외세와 결탁해 북침전쟁책동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우리는 이명박 역적과 새누리당 패거리들의 반공화국모략소동, 도발책동에 대해 추호도 용서치 않고 단호하게 짓뭉개 버릴 것”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연일 대내외 매체를 이용해 새누리당이 현재 남북 긴장 상태의 주범이라며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최근 박 후보가 발표한 외교·안보·통일 정책에 대해 이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포장만 해서 들고 나왔다며 “6·15통일시대의 흐름에 도전해 나선다면 역도와 같은 비참한 운명을 결코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시대의 흐름과 민심의 지향에 공공연히 도전해나서는 ‘새누리당’이 다시 집권할 경우 그 후과가 얼마나 엄중하겠는가 하는 것은 날이 갈수록 더욱 명백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이달 5일 남북 간 교류협력사무소 설치, 인도지원 지속, 북한인권법 통과 등을 포함한 외교·안보·통일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신문은 15일에도 “지금의 상태로는 북남관계문제를 절대로 해결할 수 없다”면서 “파국에 처한 북남관계를 구원하자면 남조선에서 현 당국의 대결정책과 결별하고 민족화해정책, 평화정책을 실시할 용기가 있는 세력이 집권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노동신문과 중앙방송, 평양방송을 기준으로 북한의 대선 언급 사례를 분석한 결과 지난 8월 123회, 9월 158회, 10월 185회, 그리고 이달 14일까지 116회로 계속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