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선개입 활동 대폭 늘려…5년 전 3배”

12월 대선을 앞두고 북한 선전기구들이 이명박 정부에 대한 심판을 선동하는 온라인 활동을 강화하는 등 선거 개입 의도를 노골화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은 1일 통일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해 “북한이 국내 대선에 영향을 주기 위한 시도를 계속 하고 있다”며 “그 수준이 5년 전 대선 때에 비해 3배나 증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북한이 선거개입 활동을 대폭 늘린 근거로 대남 비난 횟수 급격한 증가, 선전선동 형식 진화, 다양한 이슈의 무차별적 활용을 제시했다. 


북한 당국은 국영매체인 노동신문·조선중앙방송(TV)·평양방송(라디오)을 통해 국내 선거와 관련된 내용을 직접 거론해왔다. 이러한 사례는 올해 1월부터 4.11 총선 때까지 하루 평균 4.6회로 4년 전 18대 총선 같은 기간의 0.8회에 비해 약 6배 증가했다.


특히 총선이 가까워질수록 개입강도는 높아졌고 총선 이후 12월 대선을 겨냥하여 4월(4.12∼30) 40회, 5월 140회, 6월 160회, 7월 171회, 8월 123회, 그리고 이번 9월에는 25일 까지 133회로 대선이 임박할수록 개입 횟수를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 의원은 북한의 개입 횟수가 하루 평균 4.6회로 이미 4.11 총선까지의 개입 강도에 도달해있고, 5년 전 17대 대선 같은 기간의 1.5회에 비해서는 3배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선거개입의 형식도 진화하고 있다. 북한은 국내 선거 개입에 대남 선전선동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선전기구와 외곽기구를 동원해 유투브와 트위터를 활용한 선전선동을 강화하고 있다. 그 대상은 젊은층이다.


북한은 온라인 SNS를 통해 이명박 정부에 대한 심판 주장을 대폭 늘려왔다. 이 외에도 종북 논란·한일정보보호협정·정치자금사건 등 현안에 대해 무차별적으로 비난하고 있으며 정부의 정책추진 및 국책사업에 대해서까지 ‘대선용’이라고 주장하면서 비난 소재로 활용하고 있다.


윤 의원은 “김정은은 올해 1월 1일 노동당 산하 대남기구인 반제민전(반제민족민주전선)을 통해 한국 선거에 개입하라는 지령을 내렸다”면서 “SNS를 통한 선거 개입 , 국내 종북세력의 결집, 해외거주 친북세력의 동원 등 북한의 선거공격전에 정부가 어떻게 응전할 것인지 정밀한 대비태세를 가동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