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선개입說, 선거 뒤집기 위한 허황된 날조”

북한이 남한의 대선을 앞두고 북측의 대남 개입이 노골화 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 강하게 반발했다. 그러면서도 새누리당에 대한 비난과 국민들의 정권 심판을 조장하는 주장을 잇달아 펼치며 대남 선동을 강화하는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


노동신문은 28일 ‘대선개입설은 허황하기 그지없는 날조설’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괴뢰보수패당이 요란히 떠들어대는 북의 대선개입 나발은 인민들을 기만우롱하는 허황한 날조설로서 저들의 반민족적이며 반통일적인 죄악을 가리우고 동족대결책동을 합리화하며 저들에게 불리한 선거 정국을 뒤집기 위한 악담패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 때마다 북의 개입이라는 것을 떠드는 것은 괴뢰보수패당의 상투적 수법”이라며 “더우기 지금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괴뢰보수패당은 갖은 수단과 방법을 다해 북풍을 조작하려고 발악하면서 북남대결소동에 피눈이 되여 날뛰고 있다. 우리는 이에 대해 절대로 묵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우리는 남조선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든 신경을 쓰지 않는다. 그것은 남조선인민들의 선택에 관한 문제”라며 “그러나 우리는 남조선 통치배들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반대하면서 북남관계를 해치고 민족의 운명을 농락하는데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할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알려진 바와 같이 이명박패당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진보개혁세력에 대한 그릇된 인식을 조성할 흉계밑에 우리를 걸고 종북세력 광풍을 일으킴으로써 동족사이의 불신감을 더욱 증대시키였다”며 “새누리 패거리들도 이명박역도의 대결정책과 다를바 없는 외교안보통일정책공약이라는 것을 들고 나와 우리와의 대결자세를 공공연히 드러내고 있다”며 반(反)새누리당 선전을 이어갔다.


아울러 “남조선 보수패당은 아무리 북의 대선개입이니 뭐니 하며 설레발을 쳐도 기울어진 저들의 운명을 건질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들이 반공화국모략소동에 매달리며 동족대결에 미쳐 날뛸수록 반역의 무리들을 심판하고야 말려는 남조선인민들의 의지는 더욱 확고해지고 있다”고 선동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