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사 “외교적 해결 안되면 軍 나설 것”

박덕훈 유엔주재 북한 차석대사는 19일(현지시간)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해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긴급회의와 관련, “외교적으로 해결이 안 되면 우리 군이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 차석대사는 이날 회의 중간 휴식시간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안보리에서 우리는 우리의 주장을, 남측은 남측의 주장을 폈다”면서 “우리 외교관들이 할 것은 이제 다 했다”고 말했다.


그는 연평도 포격사건과 관련, “남측이 먼저 우리 북한 영해에 수십발의 포탄을 쏜 것 아니냐”면서 “연평도 포격은 자위적 조치였다”고 기존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남측이 연평도 포 사격을 강행할 경우 우리도 영해를 고수하기 위해 자위적 타격을 할 수밖에 없다”면서 “남측이 주장하는 전투기 타격 등은 전쟁분위기를 고조시키는 것이며 NLL을 고수하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는 남북한간에 논의할 문제이지 국제평화와 안보위협을 다루는 안보리에서 논의할 사안은 아니다”고 천안함 사태 이후 입장을 반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