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사관·기업 위장해 핵·미사일 밀수”

북한이 계속되는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하기 위해 대사관이나 명목상의 기업을 이용해 핵 및 탄도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자재와 무기를 계속 밀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은 17일 뉴욕발 기사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이 지난 1월 작성한 북한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UEP) 보고서에 이같은 내용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안보리는 지난 2월 전문가 패널의 보고서 채택 여부를 논의했지만, 상임이사국인 중국 측 반대로 공개 및 채택은 이뤄지지 못했다.


교도통신이 입수한 21쪽짜리 보고서는 북한 무기 밀수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기업 및 개인에 관한 정보 제공을 회원국에 요청, 제재 대상을 확대·강화할 것을 유엔에 제안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제재대상인 8개 기업은 핵 관련 기기와 자재 입수를 위해 복수의 관련 기업을 이용했다. 조선광업무역개발회사 및 제재를 피하기 위해 관련 업무를 이관한 그린파인어소시에이티드는 다수의 가짜 이름을 이용해 활동을 계속하고 있었다.


교도통신은 대사관과 대표부를 경유해 세관 검사를 면제받는 ‘외교무역’을 활용한 밀수도 이뤄졌다고 전했다. 또한 북한의 상공회의소가 외국 민간기업에 순도 최상의 흑연 정제사업 제휴를 제안했다가 거부된 사례도 있다. 특히 해외 범죄조직과의 연대도 발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