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북 전단, 대포와 미사일로 대응” 위협

북한은 2일 대북전단을 실은 풍선이나 무인기를 조준격파할 것이라며 총탄이 아니라 ‘대포나 미사일’로 대응할 수도 있다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삐라살포-대포나 미사일로 대응할 수도 있음을 알아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우리는 이미 경고한 바와 같이 삐라를 실은 풍선이든, 무인기든 개의치 않고 조준 격파사격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특히 “이것이 지난해 10월과 같이 몇 발의 총탄이 날아가는 정도가 아니라 대포나 미사일로 대응할 수도 있음을 숨기지 않는다”고 강변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지구상 그 어디를 둘러보아도 상대방의 존엄과 체제를 모독하는 삐라 살포행위가 벌어지는 곳은 남조선밖에 없다”면서 ‘북침 핵전쟁 연습’인 ‘키 피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 시기에 삐라를 살포하는 것은 전쟁 촉발행위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통일부가 삐라살포 행위에 대해 묵인조장, 비호두둔을 한다면서 “이른바 ‘표현의 자유’를 떠들며 대결과 전쟁을 추구한 괴뢰 통일부도 결코 무사치 못할 것임을 각오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2일 시작된 키리졸브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무력시위로 미사일 2발을 발사했고 총참모부는 “무자비한 불 세례로 대응하겠다”고 위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