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북 인권활동 연일 비난

북한의 종교단체들이 남한 종교계를 포함한 보수단체의 대북 인권활동과 관련, 연일 비난공세를 퍼붓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조선종교인협의회는 21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국이) 핵문제와 경제 봉쇄에 이어 인권 문제까지 휘둘러 우리에 대한 압력의 도수를 높이고 6.15시대에 발전하는 북남관계에 빗장을 지르려 한다”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이어 “(남한내 반공화국 인권소동은) 다음기 대통령 선거에서 어떻게 하나 정권을 극우보수 세력에게 넘겨주려는 미국의 간교한 음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남조선(남한)에서 일부 종교단체를 비롯한 어중이.떠중이들이 미국과 한나라당의 사촉 밑에 반공화국 인권소동에 더욱 광기를 부리고 있다”고 극우보수층을 겨냥했다.

그는 이어 “반공화국 인권소동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에 추종해 겨레의 통일열기에 찬물을 끼얹고 민족의 분열과 대결을 추구하는 용납 못할 반민족적 범죄행위”라고 규탄했다.

대변인은 “세인이 인정하는 것처럼 우리의 사회제도는 인민들의 존엄과 권리를 가장 귀중히 여기는 인민대중 중심의 사회주의제도”라며 “우리 나라에서 인권문제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북한 조선그리스도교연맹(11.20)과 조국평화통일위원회(11.19)도 남한 종교계를 포함한 보수단체의 대북 인권활동이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