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북 삐라살포 정부 대책회의 비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일 남한 정부가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삐라) 살포 행위에 대해 “미지근한 대처”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삐라 살포 행위를 당장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북한의 온라인 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삐라살포 사태의 장본인은 누구인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정부가 지난 19일 통일부 차관 주재로 민간단체의 대북 삐라 살포와 관련한 범정부 대책회의를 개최한 데 대해 전단 살포를 “몇몇 단체들의 행위로 공인시키고 저들은 그것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인상을 줌으로써 북남관계 파국의 책임을 모면하며 여론을 오도하기 위한 서푼 짜리 연극”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대북 전단 살포는 “서로 적대시하지 않으며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통일문제를 힘을 합쳐 해결해 나가기로 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라면서 남북관계가 “전면 차단의 위기”에 처한 것은 “우리 공화국을 자극하고 불신과 대결을 격화시키는 반민족적인 삐라 살포 행위를 발광적으로 벌인 것과도 중요하게 관련된다”고 신문은 주장했다.

신문은 나아가 남한 정부가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넣는 삐라 살포 행위를 조장, 묵인하고 부추기는 장본인”이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