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북확성기 인근 포탄 수발 발사··軍, 36발 대응사격

북한군이 20일 오후 4시경 28사단 서부전선 경기도 연천군 소재 부대에서 운영중인 대북확성기 인근 지역에 고사포로 추정되는 포탄을 수발을 발사했다. 아직까지 우리 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20일 오후 3시 52분경 북한군 로켓으로 추정되는 탄도궤적이 대포병 탐지 레이더에 포착됐다”면서 “북한에서 발사한 포격인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응해 우리 군도 즉각 방사포 발사 추정 지점을 향해 155mm K-9 자주포 36 발을 발사했다. 청와대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긴급 소집하고 이날 발생한 북한군의 포격에 대한 긴급 대응 방안을 준비중이다.

군 당국은 우리군의 대응 사격 이후 북한군의 반응은 아직까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군 당국은 북한의 추가 포격을 대비해 경기도 연천·파주지역 민통선마을과 인천 강화도 주민들에게 대피명령을 내린 상태다. 또 파주지역 DMZ 내 대성동마을과 민통선마을인 해마루촌·통일촌 주민들에게도 대피 준비 명령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포격은 북한의 DMZ 지뢰 도발 이후 우리 군이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하자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북한군이 군사 분계선 일대 초소에서 남쪽을 향한 총안구를 개방하는 모습 등이 자주 포착돼 우리 군도 경계 태세를 강화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