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북제재, 자살적 망동…협상 마련이 근본 해결책”

북한은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시대착오적’이라면서 미국에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해결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은 3일 담화를 내고 한 달 전에 채택된 유엔 대북제재 결의가 “자멸을 앞당기는 자살적인 망동”이라며 오히려 북한을 “천하에 둘도 없는 자립, 자력, 자강의 강국으로 전변시켰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담화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는 북한에) 공기처럼 익숙된 것”이라며 “천만부당한 제재 결의가 채택되는 것만큼 자립의 마치를 더 높이 추켜들고 자력의 동음을 더 크게 울렸으며 자강으로 흥하는 눈부신 비약을 세계가 보란 듯이 펼쳐 보였다”고 밝혔다.

담화는 특히 이번 제재가 “철부지 아이들의 놀이감과 주민생계 분야도 주요 대상”으로 삼았다며 “명분도, 근거도, 타당성도 전혀 없다”고 비난했다.

담화는 지난달 시작된 역대 최대 규모의 한미연합 군사훈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담화는 “미국이 우리에 대한 힘의 과시에 매달릴수록 미국 본토를 핵 참화 속에 몰아넣고 이 행성에서 지리멸렬하는 길을 앞당기게 된다”면서 “지상과 해상, 수중과 공중에서 미국본토를 타격할수 있는 최첨단공격수단을 다 갖춘 우리 군대가 날강도 미제와의 최후결전이 ‘이 세상이 상상할수 없는 기상천외한 보복전’으로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또 “만가지 악의 소굴이 이 행성에 다시는 소생하지 못하게 재가루로 만들어 놓을것이라는 따웅소리를 내지른것은 무심히 스쳐지날 일이 아니다”고 경고했다.

담화는 그러면서 “일방적인 제재보다 안정 유지가 급선무이고 무모한 군사적 압박보다 협상 마련이 근본 해결책이며 부질없는 제도 전복보다 무조건 인정과 협조가 출로라는 여론이 크게 조성됐다”면서 한반도의 긴장 완화를 위해 미국이 사태 수습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