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북정책 라인 비난

북한 매체들이 대북 정책을 담당하는 현인택 통일장관과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의 실명을 거론, “요즘 리명박의 측근들이 저마다 반공화국 망발을 늘어놓고 있다”며 최근 두 사람의 대북 발언을 비난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24일 ‘수치도 모르는 미국 ‘앵무새’들’이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현인택 통일장관과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 그리고 국방부와 외교통상부 고위당국자들이 북한에 대해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하고 핵실험 및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위협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 데 대해 “우리 공화국을 헐뜯는 망발 경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4일 전했다.

북한의 주간지 통일신보도 최근호(5.23) ‘외세의 장단에 춤추는 꼭두각시들의 넋두리’라는 글에서 현 장관과 김태효 비서관을 가리켜 “외세의 이익만을 앞세우며 동족대결에 날뛰는 이런 자들이 있는 한 북남관계는 언제가도 풀릴 수 없다”고 비난했다고 북한의 온라인 매체 ‘우리민족끼리’가 전했다.

민주조선과 통일신보는 정부의 통일외교안보 관계자들이 미국 입장만 대변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미국과 그 추종세력은 우리 군대와 인민이 자위적 핵억제력을 백방으로 강화해 나가도록 떠밀고 있다”거나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포기 없이는 ‘대화’가 열백번 진행되어도 결실없는 ‘대화로, 대결 ‘대화’로 밖에 달리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