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북전단 살포 때 남북관계 파국 맞을 것”

북한은 23일 우리 측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가 강행되면 남북관계가 파국을 맞게 될 것이라며 우리 정부를 거듭 압박했다. 


북한은 이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보도를 통해 오는 25일 예정된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진행되면 “북남관계가 회복불능의 파국에 처하게 될 것은 물론 사태가 험악하게 번져질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조평통은 “삐라 살포를 막는가 묵인하는가 하는 것은 대화냐 대결이냐, 북남관계 개선이냐 파국이냐 하는 남조선 당국의 입장과 태도를 보여주는 시금석”이라며 “우리는 남조선에서 벌어지는 움직임을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우리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해 ‘표현의 자유가 있어 막을 수 있는 명분이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 사실상 방관하면서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최고 존엄을 중상모독하는 데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는다”면서 “남측 당국은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조평통은 “최근의 사태가 보여주는 바와 같이 삐라 살포는 전쟁까지도 불러올 수 있는 극히 위험천만한 행위”라며 “국제법적으로도 전쟁행위로 인정되는 삐라 살포에 군사적 대응조치가 취해지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내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 등 보수단체는 25일 오후 1시 파주 임진각에서 4만∼5만 장의 대북전단을 살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와 파주 주민 등이 전단 살포 현장에 나가 저지하겠다고 밝혀 양측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경찰에 의해 살포가 저지될 개연성도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