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북사업단체에 ‘반정부투쟁’ 선동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는 7일 이명박 정부가 남북협력사업을 가로막고 있다며 대북사업을 벌이고 있는 국내 단체들에 반정부 투쟁을 벌일 것을 선동했다.

남한 대북 지원단체 등의 북한측 창구인 민화협은 대변인 담화를 통해 “통일부가 검토니, 대북정책이니 뭐니 하는 당치 않은 구실 밑에 남조선 민간단체들의 북남협력 사업을 가로막아 나서고 있다”며 이는 “북남협력 사업을 동족대결 책동에 악용하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민화협은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 ‘진정’이나 ‘협력’이라는 말 등은 “여론기만 술책”일 뿐이라고 주장하고, “오늘 북남 당국관계는 물론 민간단체들의 협력사업마저 전면차단되고 조선반도에는 정치, 군사적 대결이 극한점을 넘어 어느 순간에 전쟁으로 번져질지 모를 엄혹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남한의 “민간 협력단체들과 각계층 인민들”에게 투쟁을 선동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