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북방송 지원은 反공화국 심리모략전”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남한 정부의 민간 대북방송 지원 방침을 악랄한 반공화국심리모략전이라고 비난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악랄하게 감행되는 반공화국심리모략전’이라는 글을 통해 “남조선 보수패당이 방송통신발전기본법에 민간 대북방송들에게 주파수를 배정하고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보장해준다는 내용을 명시했다”며 이어 “이들을 반공화국대결소동에 적극 써먹으려고 획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이 같은 반응을 한 데에는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월 “민간 대북방송의 허가 신청이 올 경우 주파수를 확보하도록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운영비의 상당부분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것 때문으로 보인다. 


신문은 이어 “민간 대북방송들은 해외에서 전파를 날려 공화국의 존엄 높은 제도를 악랄하게 헐뜯고 남조선의 사회현실을 미화분식하는 모략선전을 벌여왔다”며 남측에 대해 “북남관계가 총체적 파국에 처하고 극도의 전쟁위험이 조성된 것은 심리모략전 소동에 피눈이 되어 날뛰어온 역적패당의 망동과 떼어놓고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또 “북과 남 사이에 첨예한 긴장국면이 조성되고 있는 때에 상대방을 자극하는 임의의 도발소동도 무력충돌과 전면전쟁의 발화점이 될 수 있다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며 “조선반도 정세를 극도로 긴장시키고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붙이는 이명박패당의 책동이 얼마나 무분별한 단계에 이르고 있는가를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을동 의원(미래희망연대)은 지난달 25일 민간 대북방송사업자에 대한 지원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방송통신발전 기본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