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북방송 중단조치 요구

북한의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는 12일 북한인권단체 3곳이 운영하는 대북 라디오방송에 미국이 100만달러를 지원키로 한 것을 비난하면서 우리 정부에 대북방송 중단을 위한 조치를 요구했다.

민화협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 질문에 대한 답변 형식을 통해 “남조선 당국은 반공화국 모략 방송이 북남관계에 미칠 엄중한 후과를 심사숙고 하고 그것을 당장 중지시키기 위한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또 “미국은 부질없는 놀음을 걷어치워야 하며, 남조선 당국은 6.15 공동선언 정신에 배치되는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인 모략방송의 운영을 비호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이 남조선의 반공화국 모략방송들에 자금을 대주기로 한 것은 또 하나의 용납할 수 없는 도발이며 6.15 공동선언과 상대방에 대한 비방·중상을 중지키로 한 북남합의를 뒤집고 동족 사이의 대결을 추구하는 비열한 행위”라면서 “미국이 일심단결된 우리식 사회주의를 너절한 모략책동 따위로 허물어보려는 것은 어리석은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미 국무부는 열린북한방송, 자유북한방송 및 또 다른 북한인권단체가 운영하는 대북 라디오방송 지원에 1년간 100만달러를 지원키로 지난달 결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