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미관계 정상화 의지 재차 표명

“지난 시기 적대관계에 있던 나라도 우리나라의 자주권을 존중하고 적대시정책을 버린다면 관계를 개선하고 정상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핵문제를 둘러싸고 북한과 미국이 대립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북한 평양방송은 6일 ’우리 당의 일관한 대외정책적 이념’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대미관계 개선 의지를 재차 피력했다.

이 방송은 “우리 당은 자주성의 원칙, 국제적 정의에 기초하여 세계 모든 나라들과 선린우호 및 친선관계를 발전시키고 있다”는 외교정책의 기조를 설명하면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미국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적대시정책’의 폐기 등을 거론했다는 점에서 미국에 대한 요구임을 읽을 수 있다.

일단 방송의 내용은 최근 들어 북한이 보여주고 있는 기본적인 입장을 재차 나타내고 있다.

특히 북한이 6자회담 재개의 분위기 조성을 위해 미국에 ’폭정의 전초기지’ 표현 불사용 등 주권존중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방송은 자주권의 존중을 요구하고 있다.

북한의 잇단 대미관계 정상화 의지 표명속에서 이같은 요구는 미국에 대해 분위기 조성을 위해 조금 더 힘써 줄 것을 우회적으로 나타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평양방송은 또 북한이 왜 미국에 대해 전제조건을 제기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있다.

6.25 전쟁의 경험과 미국에 의한 국제적 고립 속에서 경제건설을 해온 과거 역사는 북한이 자주권 존중과 적대정책의 폐기를 요구하도록 하는 요인이라는 주장이다.

압박과 전쟁의 경험이 미국의 적대정책에 방어적으로 행동토록 하는 만큼 이를 해소하는 것이 문제해결의 관건이라는 설명이다.

평양방송은 “우리 인민은 지난 시기 미제에 의한 참혹한 전쟁의 재난을 직접 체험했고 오늘도 제국주의자들의 침략책동이 끊임없이 감행되는 속에서 강성대국건설을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에게 있어서 평화는 더 없이 귀중한 것”이라고 말해 핵억제력의 보유 등 북한의 행동을 정당화하고 있다.

또 “우리가 바라는 평화는 노예적 굴종이 가져다주는 평화가 아니다”며 “우리는 평화를 열렬히 사랑하고 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누구든지 우리 나라를 침략하고 정복하려 든다면 자주권을 행사하여 막강한 무력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