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미경계심 고도로 강화”

북한 노동신문은 1일 오는 21일부터 열리는 을지포커스렌즈 한미합동군사연습 등을 거론하면서 대미경계심을 고도로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새 전쟁도발을 노린 무모한 군사적 움직임’ 제목의 논평에서 “미 호전세력들이 남조선에서 을지포커스렌즈 합동군사연습을 벌이는 것은 새 전쟁도발기도가 노골화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러한 정황 하에서 우리 군대와 인민이 대미경계심을 고도로 높이고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 있는 것은 응당하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미제가 남조선에서 군사적 행동을 강화하는 것은 제2의 조선전쟁이 각일각 현실로 닥쳐오고 있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며 “미 호전세력은 그 어떤 군사적 소동으로도 우리 인민을 절대로 놀래킬 수 없고 침략적 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우리 공화국을 선제공격해 전 조선을 지배하려는 것은 미국의 변함없는 대조선 전략”이라며 “미제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군사적 침략을 대조선 정책의 기본으로 확정하고 남조선과 그 주변에 방대한 침략무력과 현대적인 전쟁장비들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