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를 이어 선군정치 받들어야”

북한 노동신문은 23일 군인.주민들에게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른바 ’선군정치’를 대를 이어 가면서 충성으로 받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 위원장의 조부 고(故) 김형직의 ’조선국민회’(반일조직) 결성 90주년 사설 ’혁명의 계주봉을 틀어쥐고 강성대국 건설을 힘차게 다그쳐 나가자’에서 “우리는 영원히 혁명선배들이 물려준 선군의 이념을 좌우명으로 삼고 혁명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총을 귀중히 여기고 총과 같이 변함없이 자기 영도자를 받는 사람이 바로 김형직 선생이 키운 혁명가들이었다”며 “전체 당원.근로자들은 선군정치가 있어 우리 혁명의 대가 굳건히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장군님(김정일)의 선군사상과 노선에 충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수령결사옹위정신은 혁명선열들이 우리에게 물려준 최대의 유산”이라며 “우리는 김정일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혁명의 수뇌부를 결사옹위하는 길에서 우리 혁명의 계승의 역사를 대를 이어 빛내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장군님만을 삶의 태양으로 믿고 장군님의 주위에 단결하고 또 단결해야 한다”며 “언제 어디서나 장군님의 절대적인 권위를 백방으로 보장하고 장군님의 사상과 노선 관철에서 결사의 투쟁정신을 발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