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동강 오염수 ‘물갈이 체계’ 완성

북한이 대동강의 오염을 막고 깨끗한 생활용수를 확보하기 위한 환수(換水,물갈이) 체계를 완성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16일 전했다.

중앙방송은 북한 환경보호연구소의 물환경연구실이 “경제적 손실을 줄이면서 대동강을 맑은 물 출렁이는 강으로 보전할 수 있는 과학적 환수 체계를 연구, 완성”했다면서 이 연구실의 성과를 소개했다.

북한은 최근 대기온도 상승으로 저수지에 부유식물이 증식하고 오염된 하수가 증가, 식수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음에 따라 대동강으로 흘러드는 저수지의 물을 빼고 상류에서 깨끗한 물을 끌어오는 ‘환수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기상수문국의 수문연구소는 환수전담 연구팀을 구성해 저수지와 갑문의 수량, 유속, 강우량 등을 조사해 수위가 가장 높아지는 여름에 물갈이를 해왔다.

환경보호연구소 물환경연구실 관계자들은 중앙방송과 인터뷰에서 “주도세밀(주도면밀)한 연구 조직사업과 끊임없는 사색, 탐구”를 벌인 결과 “대동강의 물을 더욱 맑고 깨끗하게 할 수 있는 환수 체계”를 완성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환수 시기와 방법을 잘못 결정하면 강의 오염을 막지 못할 뿐 아니라 전력 생산과 농사에도 큰 지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물환경연구실 관계자들은 새로운 환수 체계를 이용하면 많은 물을 절약하는 동시에 강바닥에 퇴적된 불순물까지 깨끗이 씻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으나 물갈이 시스템의 구체적인 방법은 밝히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