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동강 수질오염 방지에 주력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환경보호국이 대동강 수질보호를 비롯 환경보호사업에 주력하고 있다고 평양방송이 11일 보도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국토환경보호성 환경보호국에서 환경보호 사업에서 획기적인 전환을 이룩할 목표 밑에 그 관철을 위한 사업을 힘있게 밀고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환경보호국 일꾼(간부)들이 본보기 단위를 꾸리고 그 모범을 일반화하기 위한 사업을 조직해 나가고 있다는 것.

방송은 “평양 제사공장에 나간 일꾼들은 공장에 꾸려진 폐수정화 공정들을 구체적으로 요해(파악)하고 새로운 기술적 방법에 의한 폐수정화방법을 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면서 대동강 수질보호 사례를 소개했다.

방송은 “국 일꾼들이 대동강 구역의 공장기업소. 보건기관들의 오수정화 실태를 장악하고 감독통제를 강화하는 한편 적극적인 대책을 취해가고 있다”면서 “장마철 대동강 수질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도 계획적으로 조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청진시와 함흥시를 비롯 주요 공업도시들의 환경보호 실태를 이해하고 대책을 세워 나가는 한편 각지의 환경보호 감독기관과 과학연구 기관들의 책임성과 역할을 높여 나가도록 하고 있다고 방송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