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동강 생태환경 개선 추진

북한이 ’평양의 한강’격인 대동강 유역의 생태환경 개선을 위한 연구활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소개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국토계획연구소 연구인력들은 최근 대동강의 여러 곳을 답사해 수질과 환경을 정밀 평가한 뒤 주변의 환경이 수질에 미치는 영향을 구체적으로 조사.분석했다.

연구인력들은 우선 활발한 개발로 물 흐름량이 줄어들 수 있는 상황에서 물갈기(논에 물을 넣고 논을 가는 일)에 필요한 물을 저장할 수 있는 지점들을 과학적으로 확정했다.

또 기름 유출로 인한 오염을 막기 위해 향후 건설될 항만들의 위치와 규모도 합리적으로 정하도록 했으며, 오수의 양을 최대한 줄일 수 있는 주민지구 형성안도 설계했다.

이밖에 강 유역 산림조성 방안을 포함해 대동강의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연구사업을 다각적으로 벌이고 있다.

중앙통신은 “연구 성과에 따른 실질적인 대책들도 취해지고 있다”면서 “머지않아 대동강은 보다 훌륭한 생태환경을 갖춘 행복의 강, 낙원의 강으로 전변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