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남확성기 방송 시작…“김정은 찬양·朴대통령 비난”

북한이 우리의 대북확성기 방송에 맞서 대남 확성기 방송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11일 “북한이 처음 2곳에서 확성기를 틀다가 지금은 여러 곳으로 확대한 것 같다”면서 “사실상 우리가 확성기를 트는 모든 지역에서 대남 확성기 방송을 하는 정황이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북한 확성기 출력이 워낙 약해, 방송 대부분은 제대로 들리지 않고 바람 방향이나 기상조건 등에 의해 간헐적으로 남쪽에서 청취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남 확성기방송 내용은 대부분 김정은을 찬양하는 음악 등 체제 선전을 위한 내용이고, 추가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비방하는 내용도 일부 방송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다른 관계자는 “북한이 지난해 8월 우리가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후 중단했을 때, 나름대로 자체 확성기를 준비해 놓은 것으로 보인다”며 “전기 사정인지, 확성기 성능 때문인지는 몰라도 출력이 아주 낮다”고 설명했다.

한국군은 지난 8일, 북한이 감행한 4차 핵실험에 대응해 휴전선 부근으로 대북 확성기 방송을 시작한 이래로 나흘째 확성기 방송을 이어가고 있다.

최전방 10여 곳에서 시행되는 확성기 방송에는 최신 가요, 날씨, 뉴스뿐만 아니라 김정은을 직접 겨냥한 비판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군은 북한군의 도발에 대비해 최고경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감시·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