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남위협 전혀 도움안돼”

미국 국무부는 5일 북한이 동해상을 지나는 남한 민항기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위협한 것과 관련, 북한의 대남위협은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도발행위를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어 북한은 이러한 위협을 중단하고 대신 핵폐기를 위한 협상을 재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고든 두기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위협은 “분명히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북한은 6자회담을 이행하기 위해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오는 9일부터 20일까지 실시하는 한.미 ‘키 리졸브’ 합동군사연습을 이유로 “군사연습기간 우리 쪽 영공과 그 주변, 특히 우리의 동해상 영공 주변을 통과하는 남조선 민용 항공기들의 항공안전을 담보할 수 없게 되었다는 것”을 선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