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규모 유엔자금 전용 증거 없다”

북한의 유엔 자금 전용의혹을 조사해온 유엔회계감사단(UNBOA)은 대규모 유엔 자금에 대한 북한의 조직적인 전용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는 잠정결론을 내린 것으로 1일(현지시각) 알려졌다.

유엔에 따르면 UNBOA는 이날 반기문 사무총장과 관련단체에 제출한 예비 보고서에서 유엔 기구의 대북활동 가운데 현지직원 채용과 경화거래, 현지사업장에 대한 접근 등의 부문에서 북한 이외 지역의 유엔활동과 맞지 않은 관행이 있었다고 지적했지만 대규모 자금전용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적하지 않았다.

UNBOA는 또한 월스트리트저널 등의 보도와는 달리 유엔개발계획(UNDP)의 대북사업 규모가 수억달러 규모가 아니라 연간 2-300만달러 규모에 불과했으며 UNDP 직원들이 정기적으로 북한 내 사업장을 방문, 사업자금의 용도 외 이용 가능성에 대해 검증했으며 검증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확인했다.

이와 관련, UNDP는 이날 성명을 통해 UNBOA의 잠정보고서 제출에 환영의 뜻을 나타낸 뒤 예비 보고서가 일부 사항에 대해 지적한 국제관행과의 불일치에 대해서도 내부 규정을 위반한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UNDP는 과거 북한 내에서 이뤄진 현지 직원채용과 경화거래가 비록 국제적인 관행과는 차이가 있었지만 북한에서 활동하고 있는 다른 유엔 기관과 국제 비정부기구(NGO), 외교단도 사용하고 있는 것들이라고 부연했다.

반 총장도 별도의 성명을 통해 UNBOA가 대규모 유엔자금의 조직적인 유용에 대해 지적하지 않은 점에 주목한다면서 UNDP를 비롯한 유엔 기관들이 보고서 지적사항에 대해 가능한 빠른 시일 안에 투명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또한 북한 현장방문조사를 포함, UNBOA의 대북감사가 계속되도록 요구할 것을 유엔 행정예산담당 자문위원장에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UNBOA는 북한의 UNDP 자금 전용 의혹이 제기된 지난 1월 반 총장의 요청에 따라 유엔의 대북사업 전반에 대한 감사활동을 벌였으나 현장 방문조사는 실시하지 않은 채 예비보고서를 작성했다.

앞서 UNDP는 북한이 개발자금을 핵개발에 전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월스트리트저널의 주장이 나온 직후 외부감사 용의를 밝히는 한편 집행이사회를 통해 대북사업 승인 보류 결정을 내렸으며 이후 북한이 집행이사회의 요구사항 수용을 거부함에 따라 지난 3월부터 대북사업을 전면 중단했다.

UNDP의 대북사업 중단은 집행이사회가 요구한 현지직원 채용방식 변경과 경화거래 중단 등을 수용하지 않은 데 따른 조치였기 때문에 이번 보고서 발표와 대북사업 재개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