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규모 건설 사업 공언 실속 없어

북한 당국이 2012년 강성대국 건설 때까지 평양에 살림집 10만 가구 건설하겠다고 공언한 데 이어 각 도시와 마을이 각종 개량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고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14일 전했다.

신문은 14일 북한 건설부문 관계자들을 인용해 “가까운 몇 해안으로 전국의 도시와 마을이 새 단장을 하고, 나라의 면모가 크게 바뀐다”면서 “평양에 2012년을 지향한 10만 세대 살림집 건설을 시작하고 아울러 몇 해안으로 다른 지방에서도 낡은 건축물들의 보수, 개건공사를 진행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건설부문 국가계획의 성과적 추진을 위해 평안남도 천리마군에 위치한 대동강타일공장에서 대형 유리 복합타일과, 대형 대리석 연마타일 등 최고급 건재들을 생산하는 공정이 새로 꾸려지고 국내 원료로 생산체계를 확립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공장 관계자들은 “마감 건자재의 보장은 건축물에 새 옷을 입히는 것으로, 현재의 생산 수준으로도 3년이면 평양의 새 단장이 가능하며, 몇 해 안으로 전국의 도시와 마을이 모두 옷을 갈아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평양 시내에서 2012년을 완공 목표로 진행 중인 10만세대 살림집 건설과 관련해 건설현장에 각종 건재를 보내주는 공장, 기업소에서 증산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북한 당국이 2012년까지 평양에 10만 주택 건설을 서두르고 있지만 현실성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지적이 많다.

평양시 10만 가구 주택 건설사업은 1950년대 전후복구 건설시기에 세워진 낡은 살림집들을 허물고 그 자리에 6~18층 규모의 아파트를 새로 건설하는 것이어서 한국의 수도권 신도시 건설 이상의 재원과 노력이 필요한 대규모 사업이다.

따라서 대북 전문가들은 북한이 이를 추진할 재원과 인력이 현격히 부족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추진하기로 결정한 것은 김정일의 후계자로 거론되고 있는 삼남 김정운 업적 만들기 일환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또한 대북 소식통들도 북한 당국이 이를 추진하기 위해 주민들을 선동하고 있지만 주민들도 이를 신뢰하지 않을뿐더러 자재도 부족하는 등 곳곳에서 삐걱대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의 소식지인 ‘NK IN&OUT’은 지난달 20일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평양시에 주택 10만호 건설에 들어간다고 발표했으나 자재 부족으로 현재 공사가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며 북한 당국이 각종 혜택을 내걸고 있지만 발전소에 지원하는 인력도 현저히 부족하다고 실상을 전한 바 있다.

또한 북한이 지방 주요 도시의 집들을 깨끗하게 정비하겠다고 하는 일도 자체 시멘트 공장의 생산중단과 지방 전기 설비 부족으로 실현 가능성이 불가능하다고 건설 현장에 종사했던 탈북자가 지적했다.

그는 “현재 평양을 제외한 지방 대도시조차도 시멘트 공장이 제대로 돌아가는 곳이 없고 전기 설비가 열악해 시멘트를 제대로 생산할 수도 없다”며 “이런 상황에서 지방 도시들을 정비하겠다고 하는 것은 지방이 시멘트 공장을 다시 짓는 등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 도시들은 그런 상황에서 아마 북한 당국의 지시에 답답해만 하고 있을 것”이라며 “나중에는 살림집 등에 도료(물건의 겉에 칠하여 그것을 썩지 않게 하거나 외관상 아름답게 하는 재료)로만 칠하는 ‘눈가리고 아웅 식’이 될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