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결 아닌 협조 정신에서 인권문제 다뤄야”

유엔총회에 참석한 북한 대표가 지난달 28일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제64차 회의 3위원회 회의에서 유엔 차원의 대북 인권결의안 채택 움직임과 관련 “대결이 아니라 협조를 도모하는 정신에서 인권문제를 다뤄야 할 것”이라 주장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이 3일 보도했다.

북한 대표는 “인권의 보호증진을 위한 국제적 노력”의 원칙의 하나로 이같이 주장하고 유엔에서 대북 인권결의를 채택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냉전시대 사고방식에서 벗어나지 못한 일부 세력들이 여전히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는 행위들”이라거나 “시대착오적인 행위”라고 반발했다.

북한 대표는 또 “인권 분야에서 국가자주권 존중의 원칙이 엄격히 준수돼야 한다”면서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의 예를 들며 “국가자주권이 침해되는 국가나 영토에선 예외없이 인권이 유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은 인권의 보호증진과 인민의 복리향상을 국가활동의 최고 원칙으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 대표는 이와 함께 “과거 인권유린 문제를 바로 해결해야 한다”며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비판했다.

지난달 22일에도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박덕훈 차석대사는 회의 발언을 통해 비팃 문타폰(Vitit Muntarbhorn)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북한의 식량부족과 공개처형, 고문 등의 문제를 제기하는 보고서 내용에 대해 “적대적인 세력이 작성했고, 거짓과 왜곡으로 가득찬 정치적 음모 문건인 문타폰 보고관의 보고서를 전적으로 거부한다”고 반발했다.

박 차석대사는 이어 “이 보고서의 검토는 무의미하며, 오히려 북한의 인권 보호 체계와 현실에 대한 자신감을 강화할 뿐”이라면서 “북한의 인권제도는 무상 의료와 교육을 제공하는 등 우월하다”고 반박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유럽연합, 일본 등과 함께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북한인권결의안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다. 결의안은 이달 20일을 전후해 3위원회에서 표결이 이뤄 것으로 보이며 이 곳에서 채택될 경우 12월 유엔총회 본회의 의결을 거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