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결정책 추구 무리 판치는 한 관계개선 없어”

북한 당국이 선전매체를 통해 이명박 정부의 올해 대북정책에 대해 조목조목 비난하며 내년 초 출범하는 새 정부에 대한 압박에 나섰다.


노동신문은 29일 ‘대결광신자들을 두고서는 북남관계를 개선할 수 없다’는 개인 논설에서 신년연설, 새해업무, 통일항아리, 대통령 라디오 연설, 핵안보정상회의 등 우리 정부의 올해 통일·외교 정책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신문은 “이명박역도는 ‘신년국정특별연설’이라는데서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 정세에 그 무슨 ‘변화가 예고’된다고 하면서 주제넘게도 우리(북한)에게 ‘기회의 창을 열어놓았다’느니, ‘진정성있는 태도’니 하는 따위의 망발을 줴치며(떠들며) 대결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놨다”고 강변했다.


통일항아리 기금을 위한 ‘통일항아리 국토대장정’에 대해서도 “돈에 매수된 어중이떠중이들을 내몰아 남조선의 각 도시들을 자전거를 타고 돌면서 이른바 ‘통일준비’를 광고했다”며 “체제통일 망상이 골수에 박힌 몽유병환자들이 아니고서는 저지를 수 없는 반통일대결망동이였다”고 비난했다.


특히 북한인권개선을 위한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했다. 논설은 “지난 9월을 그 무슨 ‘북인권의 달’로 정하고 각종 모략단체들과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광란적인 반공화국깜빠니야(캠페인)를 벌린 역적패당은 남조선에서 열린 국제펜대회도 반공화국 ‘인권’모략소동의 계기로 삼았다”며 “리명박패당이 추구한 동족대결정책의 종착점은 북침전쟁을 도발하는 것이였다”고 주장했다.


한미연합군사훈련인 ‘키 리졸브’ ‘을지프리덤가디언’등에 대해 “리명박 패당이 추구한 동족대결정책의 종착점은 북침전쟁을 도발하는 것이었다”며 “한 해의 날과 달을 북침전쟁연습으로 보낸 리명박역적패당”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아울러 “남조선에서 동족을 적대시하면서 대결정책을 추구하는 민족반역의 무리들이 살판치는 한 북남관계는 절대로 개선될 수 없다”며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가 한 해를 돌이켜보며 다시금 깨닫게 되는 교훈”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