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중요한 결론”

김정은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자주권을 지키기 위한 중요한 결론을 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보도에서 “김정은 동지의 지도 밑에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가 진행됐다“면서 회의에서는 우리 당의 선군혁명영도를 높이 받들고 군력(군사력) 강화에서 일대 전환을 일으킬 데 대한 문제와 조직문제가 토의됐다고 전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께서는 회의에서 우리 당과 혁명발전의 요구에 맞게 인민군대를 백두산 혁명강군으로 더욱 강화하고 나라의 안전과 자주권을 지켜나가는 데서 ‘강령적 지침으로 되는 중요한 결론’을 했다중대한 시기에 진행된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는 나라의 방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하는 데서 중요한 계기로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통신은 이번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가 언제 어디서 진행됐는지, 김정은이 내린 ‘중대한 결론’이 어떤 내용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당이 국가기구 위에 존재하는 북한의 권력구조 상 모든 최종 결정은 노동당에서 이뤄지며 특히 군부 및 국방 관련 주요 문제는 당 중앙군사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결론을 내린다. 그렇지만 그동안 북한에서 당 중앙군사위 소집 사실이 거의 공개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이번 통신의 보도는 매우 이례적이다는 평가다.


통신에 따르면 이번 확대회의에는 당 중앙군사위 위원들과 인민군 최고사령부 작전지휘성원들, 해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전략로켓군을 비롯한 대연합부대의 지휘성원들이 참가했다.


앞서 통신은 지난달 27일 김정은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에 맞서 국가안전 및 대외부문 일꾼협의회를 소집하고 실제적이며 강도 높은 국가적 ‘중대조치’를 취할 단호한 결심을 표명했다고 전한 바 있다.


‘국가안전 및 대외부문 일꾼협의회’는 3차 핵실험을 사실상 예고한 국방위원회 성명이 발표된 직후에 열렸으며 이 협의회 이후 1주일 만에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가 소집된 것이다. 


이 때문에 북한이 이번 확대회의에서 핵실험을 최종적으로 결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현재 북한의 3차 핵실험이 이뤄질 곳으로 관측되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의 갱도 입구에 가림막을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서쪽 갱도 외에 남쪽 갱도에서도 활발한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는 등 핵실험 임박 징후가 감지되고 있다.


이 밖에도 통신이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에서 조직문제가 토의됐다라고 밝힘에 따라 이 회의에서 군부의 인사문제도 취급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재 당 중앙군사위 위원장은 김정은이며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과 현영철 군 총참모장이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통일부가 최근 공개한 북한 권력기구도에 따르면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제외한 당 중앙군사위 위원은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을 포함해 16명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