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 일꾼들에게 ‘빈곤세대 지원하라’ 지시”

북한 당국이 최근 당 일꾼들을 동원해 빈곤 세대에 대한 구제활동을 벌이고 있으나 정작 주민들의 반응은 냉담한 상황이라고 NK지식인연대가 9일 전했다.


이 단체는 북한 현지통신원을 인용, “중앙당 지시에 의해 도와 시, 군당의 일꾼들이 형편이 어려운 가구들을 맡아 도와주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통신원에 따르면 함경남도 당위원회에서는 2월 26일 긴급회의를 열고 주민생활 안정과 노숙자 문제해결을 위한 대책을 토론했고, 함흥시 사포구역에 위치한 ‘구호소’를 회상구역 농민정양소(몸과 마음의 안정과 휴식을 위한 시설을 갖춘 곳) 자리로 옮기고 규모를 확장하도록 결정했다.


사포구역 구호소는 100여 명 정도의 노숙자들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화폐개혁 전까지 40여 명이 생활하고 있었지만 화폐개혁 후 노숙자들이 급속히 증가해 현재는 400여 명으로 늘었다고 통신원은 말했다.


북한 당국은 또 각 도당 책임비서들이 도에 위치한 고아원의 명예 원장직을 겸임토록 조치하는 한편, 오후 5시 이후 무조건 고아원에서 생활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도당 책임비서들의 고아원 출입이 잦아졌으며, 도내 모든 당 일꾼들에게 다자녀 가정과 무의무탁자들을 비롯해 생활이 어려운 가구 2세대씩을 분담해 지원토록 하고 있다.


통신원은 “주민들은 이와 같은 당국의 대책에 대해 ‘병주고 약 주는 식’이라면서 냉담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화폐개혁을 단행한 북한 당국에 대한 원망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