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창건 60주년에 의류 저가유상 공급

북한은 지난달 노동당 창건 60주년(10.10)을 기념해 주민들에게 여러 종류의 상품을 유상으로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코트라(KOTRA) 타이베이 무역관은 ’북경 글로벌’ 잡지를 인용, “노동당 창건 60주년을 기념해 일반 가정에 아동 및 성인용 내의와 신발, 결혼예복옷감, 와이셔츠옷감, 남성 정장용 옷감, 여성 화장품 등을 유상 공급했다”고 전했다.

일반시장에서 비싸게 거래되는 이들 상품을 국영상점망을 통해 각 가정에 국정가격으로 판매했다는 것이다.

일반시장에서는 내의 한벌을 사려면 최소한 1천원 이상 있어야 하지만 국정가격으로는 몇 십원이면 살 수 있다.

그러나 국영상점에는 상품이 거의 없어 주민들이 국정가격으로 살 수 있는 물건이 별로 없는 만큼 이번 유상 공급은 북한당국이 나름대로 당창건 기념일을 맞아 주민들에게 혜택을 준 셈이다.

코트라는 2000년 7.1경제관리개선 조치 이후 북한의 일반 시장은 갈수록 활기를 띠는 반면 국영상점은 여전히 한산하다면서 “어두컴컴한 상점분위기와 가동되지 않는 에스컬레이터, 상품의 부족, 전시를 위해 전시된 상품들에 기인된다”고 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