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정부는 대화 결실위해 계속 노력할 것”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6일 ‘북남관계 개선은 현실의 절박한 과제’라는 제하의 논설을 게재, “북남사이의 대화와 협력은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필수적 전제”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전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정당·단체 연합성명을 발표, “실권과 책임을 가진 당국 사이의 회담을 무조건 조속히 개최할 것을 주장한다”고 제안한 데 이어 대남(對南) ‘대화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셈이다.


논설은 “북남 대화와 협력을 실현하는데서 중요한 문제는 그 어떤 형식이나 절차에 있는 것이 아니라 대화 쌍방이 공동의 이익을 첫 자리에 놓고 민족적 화해와 나라의 통일을 위하여 노력하는 성실한 입장에 서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전날 밝혔던 ‘조건 없는’ 대화를 재차 강조하고 있는 셈이다.


이어 “우리 당과 공화국정부는 올해에 북남대화와 협력 사업이 좋은 결실을 가져오게 하며 폭넓은 협상과 다방면적인 합작과 교류를 실현하기 위하여 계속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도 했다. 이는 대화제의의 진정성과 계속성을 의문시하는 국제사회와 한국의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각계각층의 자유로운 래왕과 교류를 보장하며 협력 사업을 장려하여 북남관계 개선과 통일에 이바지 되도록 해야 한다”면서 “북과 남의 민간단체들이 서로 마주앉아 협력 사업을 활성화하면 북남관계 개선과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번영에 좋으면 좋았지 나쁠 것이란 하나도 없다”고 거듭 호소했다.


민간 영역의 교류와 협력을 강조, 대화제의 진정성이 있음을 보임과 동시에 고조된 남한 내 반북(反北)여론을 무마시켜 보려는 의도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나아가 남한 내 정당·사회단체들의 남북대화 필요성 여론에 힘을 실어 주려는 모습도 보인다. 최근 정동영 민주당 의원은 “평양가서 김정일을 만나겠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이에 대해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경제위기 등 현재 처한 환경에서 벗어나 보려는 의도가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유화공세가 실패하면 다시금 초강경정책으로 돌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