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근과 채찍은 美 상투적 술책”

북한 노동신문은 27일 미국의 ‘당근과 채찍’ 수법은 다른 나라를 침략할 때 쓰는 상투적인 술책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포악하고 교활한 양면술책’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다른 나라에 대한 침략과 약탈을 감행하는 데서 미 제국주의자들은 당근과 채찍을 배합하는 정책을 쓰면서 교활하게 책동하고 있다”며 “당근과 채찍은 미제의 상투적인 침략수법”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은 겉으로는 나라 상호 간 친선을 주장하나 뒤에서는 상대방을 반대하는 침략과 군사적 간섭, 전복책동을 감행하며, 협조와 원조를 표방하면서 실제로는 그것을 다른 나라를 정치ㆍ경제적으로 예속시키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미국의 채찍전술에 강경하게 맞서며 당근전술에 유혹되지 말고 각성있게 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라크 사태는 제국주의에 양보ㆍ굴복하면 어떤 비참한 운명을 겪게 되는가를 보여주고 있다”며 “아프리카에서도 지난 시기 미국과 당당히 맞서나가던 일부 나라가 미국의 이라크 침공에 주눅이 들어 원조를 바라고 미국의 요구에 굴복했지만 그들은 이제 와서 미국의 원조약속에 속았다고 때늦은 후회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