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당국, ‘이름에 ‘정은’ 쓰지 말라’ 지시”

이제 북한에서 ‘정은’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은 한 명밖에 남지 않을 전망이다. 


자유북한방송이 지난 17일 함경남도 단천지구 통신원을 통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금 북한 김정일 정권은 김정은 후계자 등극과 관련하여 정은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들에게 모두 개명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방송은 “각 급 당위원회와 보안서, 주민등록기관들은 정은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들을 조사해 개별적으로 그들을 호출한 후 개명을 지시하고 있다”라며 “함경남도 단천시에서 정은이라는 이름을 가진 20~30명의 주민들도 현재 개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1974년 김정일이 후계자로 내정됐을 때도 ‘정일’이라는 이름을 가진 모든 주민들에게 개명을 강요했었다.


이어 방송은 “북한에 김정일이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이 한 명밖에 없는 것처럼 이제부터 김정은 이름을 가진 사람도 김정일의 셋째아들 한 명 뿐”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