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닷새 만에 新내용으로 대남 지령용 ‘난수방송’ 재개

북한이 14일 오전 0시 45분(한국시간 오전 1시15분)부터 약 3분간 남파공작원 지령용으로 추정되는 새로운 내용의 난수(亂數) 방송을 닷새 만에 재개했다.

북한의 대외용 라디오 매체인 평양방송은 아나운서의 목소리로 “지금부터 27호 탐사대원들을 위한 원격교육대학 외국어 복습과제를 알려드리겠다. 문제를 부르겠다”면서 “621페이지 97번, 737페이지 9번, 408페이지 55번…”과 같은 식으로 숫자를 읽었다.

이들 숫자는 닷새 전인 지난 8일 오후 11시 45분(한국시간 9일 오전 0시 15분)에 방송했던 것과는 다르다.

북한은 2000년 6·15 남북 정상회담 이후 난수 방송을 중단했다가 16년 만인 올해 이를 재개했다. 올해 북한이 난수 방송을 내보낸 것은 올해 6월 24일 이후 모두 9차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대남 공작원들 사이에서는 ‘숫자방송’이라고 통용되는 난수방송(Numbers Station)은 숫자나 문자, 단어 등의 나열을 조합한 난수를 사용해 만든 암호를 특정 상대에게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영되는 방송을 말한다. 정보기관이 ‘현장’에 있는 요원에게 전하는 내용을 담은 숫자 및 문자 등을 조합한 난수 형태의 암호를 부르는 형태의 방송인 것.

또한 전달하려는 메시지는 암호화가 되어있고, 그 숫자나 문자들을 해독하기 위해 올바른 키(난수표 등)를 가지고 있지 않으면 해독이 어렵다. 단순한 라디오 장비로도 쉽게 청취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장문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어렵다는 단점도 있다.

이와 관련 유동렬 자유민주연구원장은 데일리NK에 난수방송은 지령 수신시간이 오래 걸리고 공개방송이기 때문에 보안성이 약하다. 북한은 2000년대 이후부터 사이버교시로 간첩에게 지령을 내렸다”면서 “(다만) 사이버 교시를 못하게 되는 비상시엔 난수 교시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 원장은 “국내에 있는 간첩에게 지령을 내릴 수 있고, 남파간첩의 교육훈련 차원의 목적도 있을 것”면서 “북한이 난수방송을 통해 간첩망이 잘 가동되는지 확인하고 변화를 준 것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