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담배 피우는 김정일’ 사진 공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 문제가 여전히 큰 관심사인 가운데 함경북도에서 1주일 가까이 공개활동중인 김 위원장이 담배를 피우는 사진이 북한 언론매체에 의해 공개됐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김 위원장이 함경북도 회령시를 두루 시찰하는 사진을 무려 132장 보도하면서 그가 회령대성담배공장에서 담배 연기를 내뿜으며 피우는 사진 2장과 한 개비를 오른손에 쥔 사진 1장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과거 애연가로 알려졌지만 2001년 중국을 방문했을 때 건강을 생각해서 담배를 끊었다고 밝혔으며, “담배는 심장을 겨눈 총과 같다”고 금연 필요성을 강조했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지난 1999년 11월20일 김 위원장이 “담배를 삼가는 것이 좋을 것이다. 흡연은 명백히 건강에 해롭다”라고 말했다고, 영국의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2007년 2월3일자에서 김 위원장이 흡연자, 음치, ‘컴맹’을 ’21세기 3대 바보’로 꼽았다고 각각 보도하기도 했다.

이런 점으로 미뤄, 이날 공개된 김 위원장의 흡연 사진은 그가 다시 흡연을 하고 있는 게 아니라 담배공장에서 생산된 담배 맛을 ‘시험’하는 모습으로 보인다.

흡연은 심장과 혈관 계통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는데 김 위원장이 지난해 8월 중순 뇌혈관계 질환으로 쓰러졌다가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진 점을 감안하면 흡연을 다시 시작했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중순 건강이상설이 불거진 이후 면담한 첫 외빈인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식사를 함께 하며 “상당히 도수가 높은” 북한산 술을 오랜 시간 마셨으나 명확히 자신의 의사를 표시하는 등 특별히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느낌을 왕 부장 일행이 받았다고 외교 소식통들이 전한 것으로 보도됐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담배를 피우는 모습을 북한 매체가 사진으로 공개한 것엔 ‘독주’ 전언과 함께 김 위원장의 ‘건강 회복’을 과시하는 상징조작의 의도가 엿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