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단계별 지능교육 방안 제시

’초등학생 언어→중.고등학생 수학→대학생 창의력.과학탐구’
5일 북한 교육신문 최근호(4.27)는 “모든 학교에서 지능교육을 강화해야 한다”며 단계별 지능교육 방안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신문은 먼저 “소학교(초등학교) 시기 학생들의 사고활동은 언어의 급속한 발전과 밀접히 연관돼 있다”면서 “이 시기 지능교육은 언어교육을 발전시키는 데 중심을 둬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고의 수단이자 ’지능의 겉옷’에 해당하는 언어를 떠나 사고력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입체적인 언어구사 능력을 길러줘야 한다는 설명이다.

신문은 또 “중학교(중.고교 과정) 시기는 탐구력과 인식능력이 왕성한 시기로 추상.논리적 사고력을 키워주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며 수학교육을 통한 모형화.변형.추리.공간지각 능력 향상을 강조했다.

이어 “대학시기는 학생들을 일정한 전문분야에서 자립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능력있는 기술자, 전문가로 키우는 중요한 시기”라며 “이에 맞게 독창적이고 창조적인 사고력, 과학적 탐구력 등을 키워줘야 한다”고 말했다.

교육신문은 이와 함께 “교수가 사고 계발을 위한 다양한 수법과 자립적으로 발견할 수 있는 창조적 방법론을 적극 적용해야 한다”면서 “학생들의 사고를 퉁겨주고 사색과 탐구를 심화시킬 수 있는 물음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의 각급 학교는 “강성대국 건설과 과학기술 발전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할 수 있는 과학자.기술자 양성”이라는 목표를 위해 교과과정 개편, 새로운 강의법 개발, 수재 발굴 등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