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뉴욕필 평양공연때 실체 감추기 급급”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10일 동토의 땅 북녘을 녹였다는 평가를 받은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북한을 방문했을 때 북한 당국은 참담한 경제난을 감추기 위해 노력했다고 보도했다.

타임스는 지난달 25일과 26일 북한을 방문해 연주했던 약 300명의 뉴욕필 단원과 동행 취재진의 눈에 보였던 평양의 야경은 축제분위기를 연출하는 듯 화려한 조명속에 밝게 빛났고 체류한 양각도호텔에서는 취재진에 대여한 휴대전화와 인터넷 사용이 가능했으며 덥다고 느낄 정도로 난방이 잘 됐다고 소개했다.

또 저녁 식사에서는 연어와 게살 그라탱, 양고기, 꿩고기 요리 등 다양한 코스를 맛볼 수 있었고 뷔페로 제공된 아침 식사 장소에는 얼음 조각까지 마련되는 등 북한 당국이 한국전쟁 이후 미국인으로는 최대 규모로 찾아온 방문단을 위해 배려하고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러나 뉴욕필 방문단을 태운 비행기가 떠난 지 몇 시간도 되지 않아 야경을 밝혔던 불빛들이 꺼지고 휴대전화 대여점이 문을 닫는가 하면 인터넷이 끊김으로써 북한은 예전의 빈곤 국가 모습으로 되돌아갔다면서 ‘최대의 쇼’는 번화한 모습을 연출했던 평양 그 자체였다고 타임스는 밝혔다.

신문은 이어 방문단이 볼 수 있었던 평양의 모습은 대부분 이동하는 버스의 창문을 통해서였고, 아파트들은 최근에 도색한 듯 밝은 색조였으며 큰 길가 상점에는 의류 등이 진열돼 있었지만 실제로 물건을 판매하는 지는 알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취재진을 포함한 방문단의 경우 47층짜리 양각도 호텔에 체류했는데, 이 호텔은 방문객들이 나돌아다니지 못하도록 대동강의 섬에 세운 탓에 외국 방문객들 사이에 악명높은 수용소 `알카트라즈’로 불린다고 전했다.

타임스는 불교 자선재단인 `굿 프렌즈’의 경우 지난달 북한의 식량 상황은 200만명이 굶어죽었던 1990년대 중반과 흡사하다고 발표했고 세계식량프로그램은 현재 10~20%의 주민만이 제대로 먹고 있다고 전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현재 외국의 투자를 끌어들이기 위해 심각한 경제난의 실체를 감추려 애쓰고 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