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뉴욕접촉서 6자회담 복귀 조건 제시<교도통신>

미국은 지난 6일 뉴욕에서 이뤄진 북ㆍ미 실무접촉에서 늦어도 7월 중순까지 6자회담 복귀에 대한 최종결단을 내릴 것을 북한에 요구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10일 베이징(北京)발로 보도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압제국가’ 발언 철회 ▲김정일 체제 전복을 기도하지 않는다는 확약 등 2가지를 회담 복귀의 사실상 최종조건으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6자회담을 군축회담으로 바꾸자는 요구는 하지 않았으나 `핵보유국’으로 대우해줄 것을 재차 요구했다.

북ㆍ미협의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은 그러나 그동안 요구해온 `압제국가’ 발언에 대한 사과는 요구하지 않았다.

이번 접촉에서 북한은 지난달 30일 접촉에서 미국이 북한을 `주권국가’로 인정하고 부시 대통령이 5월말 회견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미스터’라는 경칭을 붙여 부른 것 등을 `평가한다’고 밝혔다.

다만 체니 부통령 등 미국 정부 고위관계자들의 강압적인 발언이 잇따르고 있는 점을 들어 “어떤게 미국의 진짜 (대북)정책인지” 설명을 요구하면서 라이스 장관의 발언을 철회하고 체제전복을 정책화하지 않겠다는 확실한 입장을 표명하라고 다그쳤다.

미국은 이번 접촉에서 북한이 보인 태도가 6자회담 틀 내에 머물겠다는 의사표시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회담복귀시기를 분명히 밝히라고 요청했으나 북한은 “이번에 시기까지 밝히라는 훈령을 본국으로부터 받지 않았다”며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뉴욕접촉에서 제시한 복귀조건은 북한이 6자회담의 궁극적인 목표를 체제유지에 두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며 강경과 온건 사이를 왔다갔다하는 부시 정권의 대북정책에 대한 분석작업이 최종 단계에 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풀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