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높은 수준’ 불능화도 안꺼려”

북한은 “높은 수준의 핵시설 무력화(불능화)”도 꺼리지 않는다며 미국이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 조치만 강조하지 말고 이달 초 제네바 북미 실무그룹회의에서 합의한 대로 테러지원국명단 삭제를 곧바로 실행해야 한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29일 강조했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중국 베이징(北京)발 기사에서 “조선(북)이 핵시설 무력화를 꺼리고 있다고 보는 근거는 별로 없다”며 “오히려 과거의 6자회담 과정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전환되고 조선이 더 이상 핵무기를 만들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하는 조건과 환경이 갖추어진다면 ‘높은 수준의 무력화’든 무엇이든 실현되게 된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북한이 ‘행동 대 행동 원칙’을 강조해 왔음을 상기시키면서 “그런데 미국의 행동의지는 아직도 뚜렷하지 않다”며 “조선 측이 핵시설 가동중단의 다음 단계인 무력화로 이행하는 시점에서는 당연히 미국도 적대시 정책전환에 관한 합의를 어느 계선에서 어떻게 행동에 옮기려 하는가를 명백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핵시설 무력화 및 핵계획 신고의 방안과 그 노정도(로드맵)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전환의 방안, 노정도에 대응한다”며 “미국 측이 세운 행동계획의 시기와 범위에 따라 무력화의 시기와 범위도 정해질 수 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또 “미국이 진정으로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바꾸려는 의지가 있다면 말로서가 아니라 실질적인 행동조치로써 제도적, 법률적 조치를 취해야 마땅하다”며 “제네바회의에서 이미 합의한 테러지원국명단 삭제와 적성국무역법에 따르는 제재의 전면 해제를 곧바로 실행할 정도는 주저할 이유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6자회담 과정은 조선반도 핵문제의 발생근원인 조(북).미 적대관계의 청산방안에 대한 논의를 중심으로 전개될 수 밖에 없다”며 “미국을 비롯한 일부 나라들은 이번 회담의 목표가 조선의 핵시설 무력화 및 핵계획 신고의 방안과 노정도을 마련하는 데 있다는 견해를 언론을 통해 의도적으로 유포시키고 있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신문은 특히 ‘미국은 핵시설을 복구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는 높은 수준의 무력화를 지향하는데 조선은 당장 되돌릴 수 있는 낮은 수준의 무력화를 주장하고 있다’는 언론매체들의 보도는 “북미간 적대관계 해소에 관한 미국측 의무사항을 외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아울러 “이번 회담에서 조선의 행동조치만 거론하고 있는 크리스토퍼 힐 미국 국무부 차관보의 언동은 미국의 진의를 의심케 하는데 충분하다”며 “흑백전도 논리에 사로잡혀 자기의 할 바를 망각한다면 결과적으로 협상단의 수석대표로서 본말을 그르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