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농촌 `풀베기 전투’ 돌입

북한 각지의 농촌에서 ‘풀베기 전투’가 시작됐다.

북한 조선중앙텔레비전은 16일 “당창건 60돌(10.10)에 즈음해 당중앙위원회와 당중앙군사위원회 공동구호를 받들어 각지 농촌에서는 당면한 농작물 비배(재배) 관리에 힘을 쏟으면서 풀거름을 비롯한 유기질 거름을 더 많이 생산하기 위한 풀베기 전투에 들어섰다”고 보도했다.

특히 평안북도 박천군 기송협동농장 근로자들은 전국의 농업 근로자들에게 풀베기를 호소하는 모임을 갖고 “풀베기 전투에서 승리할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토론을 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방송은 “모임 보고자와 토론자들은 조국의 대지를 기름지게 할 불타는 일념을 안고 더 많은 풀거름 더미를 쌓아 알곡 생산에 이바지할 것을 굳게 결의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