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농업 과학화 주력”

북한은 올해 농업 부문에서 생산의 과학화를 중요한 목표의 하나로 정하고 다양한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판에 따르면 북한 농업과학원은 지난해 여러 농장에서 우월성이 인정된 초다수확 벼와 옥수수, 감자, 다수확 목화의 보급을 확대하기 위한 준비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또 농업과학원이 주도가 돼 종자 육종과 재배 관리의 과학화에 관한 영농지도서를 작성하고, 농촌 현장에 나갈 연구사들에 대한 강습 활동도 벌이고 있다.

아울러 농업과학원 토양학연구소에서는 지력을 높일 수 있는 각종 방안들을 내놓는 한편 종전보다 시비량은 4분의1에 불과하면서 경제적 효과가 큰 고농도 복합비료를 개발했다.

조선신보는 “북한의 농업 과학자들이 최근 연간 과학농사 도입 사업을 추진해 왔다”면서 “이들의 계획에 따르면 올해는 이 사업을 완전히 마무리하게 되는 해”라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