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농업성, 내년 식량위기 모면하려면…”

북한의 식량 사정이 내년에 더 심화될 것이라고 북한 농업성이 발표했다고 ‘좋은 벗들(이사장 법륜 스님)’이 28일 주장했다.

‘좋은 벗들’은 소식지 ‘오늘의 북한소식’ 302호에서 “지난 10월 1일 농업성에서 곡창지대인 황해남북도와 평안남북도 농장들의 예상 수확량을 종합한 결과”라며 “내년 식량 위기를 모면하려면, 무엇보다 올해 수확한 알곡을 허실 없이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소식지는 이러한 보고를 받은 북한 중앙당에서 ‘국경 지역의 세관들을 다 열고, 무역회사들에게 무역 원천을 새로운 방법으로 구상해내 탐구하여 외국과의 무역이 끊이지 않게 하여 식량을 많이 들여오도록 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등 식량 확보에 비상이 걸린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소식지는 또한 작년에 이어 올해 역시 식량문제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고, 내년도 식량난을 겪을 것이라는 소식을 접한 황해도사람들이 순박한 기질답지 않게 울분을 터뜨리는 사람들이 많아졌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