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노동절, ‘강성대국’ 다짐 속 휴식

북한 근로자들은 1일 국제노동절을 맞아 공장이나 기업소별로 체육.오락경기와 예술공연을 즐겼다.

근로자들은 공휴일을 즐기면서도 ’선군(先軍)시대 사회주의 강성대국 건설’을 다짐하는 분위기도 연출했다.

북한의 조선중앙TV와 중앙.평양방송은 이날 “평양의 만경대와 대성산, 모란봉, 능라도, 쑥섬유원지, 개선문광장 등지에서는 5.1절을 즐기는 각계층 근로자들의 노랫소리, 웃음소리가 한껏 울려 퍼졌다”고 전했다.

만경대유원지에서는 평양교예단, 대성산유원지에서는 영화.방송음악단, 모란봉유원지에서는 국립민족예술단, 개선문 광장에서는 피바다가극단 예술인들이 각각 다채로운 축하공연 무대를 펼쳤다.

특히 고구려의 옛성터가 자리잡고 있는 대성산유원지에서는 대성구역내 근로자들이 평양에 체류하고 있는 외국인들과 함께 밧줄당기기(줄다리기), 공안고 달리기, 발목묶고 달리기 등 오락경기를 가졌다.

함경남도 흥남과 평안남도 강선의 노동자들을 비롯해 각 지방의 근로자들도 다채로운 체육경기와 예술소품 공연을 진행하면서 노동절을 즐겁게 보냈다.

방송은 “전체 노동계급과 농업근로자, 지식인들이 5.1절을 계기로 일터마다에서 선군시대 사회주의 강성대국 건설자의 기상을 높이 떨쳐갈 결의를 다졌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